고객후기

  

  

  

  


고객후기

2월11일묵어간 나그네입니다~ - 2016.04.19 09:55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메아리
작성일17-03-30 19:52 조회413회 댓글0건

본문

우정

꽁꽁 언 손 불어가며
장작불 지핀다

붉은 불길 타오르며

가슴속 우정

활활 타오른다

벌겋게 달군 숫덩이

괴기 덩어리 익으면

차가운 소주 한 잔

시름에 쌓인 목구멍

알싸하게 씻겨간다

깊은 밤

혹한의 심산유곡

장작불 앞에

옛 추억 떠벌리다

인생 떠벌리고

새로운 기억 맹글어간다

어름장 같은 술 몇 잔

목구멍 넘어가니

얼떨떨한 기분

그냥 보내기 아쉬워

무대위로 올라간다

친구야

기쁨도 슬픔도

사랑도 외로움도

장작불에 태워버리고

오늘은

우리의 노래를 부르자

우리의 추억을 만들자

친구야 오래도록 건강하자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